격동초등학교 로고이미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프린트하기
해와 달이 된 오누이
작성자 전채영 등록일 12.10.07 조회수 542

자신을 엄마라고 속이고 오누이를 잡아먹으려던

호랑이는 헌 동아줄 헌 삼태기를 타고 올라가다가

헌동아줄이 끊어지는 바람에 죽고 말았어요.

무서운 상황에서도 침착하게 지혜를 발휘한 오누이가 기특하고

하늘나라에서 누이는 해가되고 오빠는 달이되고

어머니는 구름이 되어 오누이를 지켜봅니다.

이전글 효녀 심청
다음글 힘내라 ,넓죽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