격동초등학교 로고이미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프린트하기
효녀 심청
작성자 이우영 등록일 12.10.10 조회수 502

심청이는 아버지 눈을 뜨게 할라고,자신에 몸을 바다에 던

졌다.하지만, 심청이는 정말 효도가 만아서,죽지 않고,궁전으로,

가게 되었다.그리고,다시 집으로 가게 되었다.

그런데 아버지가 눈을 뜨고, 돌아가신 심청이의 어머니도,

다시 돌아왔다.그리고 행복하게 살았다.

이전글 난 무서운 늑대라구! (1)
다음글 해와 달이 된 오누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