격동초등학교 로고이미지

RSS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프린트하기
하나가 길을 잃었어요(1-2)
작성자 이도영 등록일 12.11.03 조회수 539

나도 하나처럼 길을 잃어버린 적이 있었다.

마트에서 혼자 돌아다니다가 엄마가 어디있는지 몰라서 울었다.

그런데 다행히도 엄마가 나를 찾았다.

정말 다행이다.

만약에 엄마가 나를 못 찾았다면 나는 미아가 되고 말았을 것이다.

길을 잃어버리면 가게에서 일하시는 분에게 엄마를 잃어버렸다고 말하거나, 그 자리에 가만히 있으면 된다.

내가 어디에 있던 나를 찾을 수 있는 엄마를 사랑한다.

엄마가 너무 고맙고 사랑한다.

 

이전글 What's Mr Wolf? the time,
다음글 예의는바르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