격동초등학교 로고이미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프린트하기

 

 

10권의 책을 친구들과 함께 독서릴레이 해요~


*일정: 5월8일 책 수령


*릴레이시작: 5월8일부터 7월14일까지 10주간, 책 돌려읽고 100자 이상 독서평 쓰기


*북릴레이 종료 및 도서관 책기증: 7월17일~19일 도서관으로 부탁드립니다.


*각 팀의 리더는 독서릴레이가 원활하게 운영되도록 점검 및 관리해 주세요. 책이 분실되지 않고 다음사람으로 잘 넘어갈 수 있도록 신경써주세요~^^


여우의 전화박스
작성자 남연희 등록일 17.06.18 조회수 264

저는 여우의 전화박스가 슬픈 이야기 같아요.

왜냐하면 들어보세요. 엄마여우와 아기여우가 살았어요.

아빠여우는 슬프게도 여우가 태어나자마자 병으로 죽고 말았어요.

하지만 엄마여우는 아기여우가 하루하루 무럭무럭 자라서 슬프지 않았어요.

하지만, 아기여우가 춥다고 몸을 움츠리며 싸늘해 죽었어요.

그때 엄마여우가 너무 불쌍했어요. 내가 엄마여우였다면 나의 체온으로

아기여우를 따뜻하게 해줬을 것 같아요.

나중에 아이를 아기여우처럼 생각하는 걸 보니 마음이 아팠어요.

엄마여우도 빨리 행복해졌으면 좋겠어요.

이전글 아낌없이 주는 나무
다음글 오백원짜리 왕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