격동초등학교 로고이미지

RSS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프린트하기

 

10권의 책을 친구들과 함께 독서릴레이 해요~


*일정: 5월8일 책 수령


*릴레이시작: 5월8일부터 7월14일까지 10주간, 책 돌려읽고 100자 이상 독서평 쓰기


*북릴레이 종료 및 도서관 책기증: 7월17일~19일 도서관으로 부탁드립니다.


*각 팀의 리더는 독서릴레이가 원활하게 운영되도록 점검 및 관리해 주세요. 책이 분실되지 않고 다음사람으로 잘 넘어갈 수 있도록 신경써주세요~^^

갈매기에게 나는 법을 가르쳐 준 고양이
작성자 조유찬 등록일 17.05.21 조회수 311
  켕카는 갈매기이다. 하지만 자신의 무리와 물고기를 잡는 도중에 바다에 흘러나온 석유 때문에 고양이 소르바스네 집에 결국 떨어지게 된다. 소르바스는 켕가를 구하려고 하였지만 켕카는 알을 낳고 죽게 된다. 소르바스는 알을 품어서 아기 갈매기를 된다. 그러나 중간에 여러 문제에 부딪혔다. 가장 큰 문제는 갈매기가 나는 것이다. 소르바스는 사실 갈매기가 날게 하는 법을 모른다. 그래서 백과사전을 계속 뒤져보며 갈매기가 날 수 있는 방법을 공부한다. 하지만, 그 갈매기는 여러 번의 시도에서 자꾸 실패하여 거의 자신감을 잃는다.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소르바스는 항구 고양이와 의논하게 되고 결국 금기사항을 깨며 사람과 말을 했다. 그러자 그 사람은 갈매기라는 시를 내밀었다. 그 시는 비오는 날에 교회 꼭대기에서 뛰어내린 갈매기가 난다고 되어 있었다. 그래서 소르바스와 그 사람 그리고 그 갈매기는 작별 인사를 하고 그 갈매기는 교회 꼭대기에서 뛰어내렸다. 역시 그 갈매기는 날아서 높이 갔다. 나는 우리 말고도 다른 동물도 애정이 있다는 것을 알고 환경오염을 줄여야겠다고 생각한다. 이 책의 뒷 이야기가 있으면 읽고 싶다.
이전글 우리 집은 과학 실험실
다음글 갈매기에게 나는 법을 가르쳐준 고양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