격동초등학교 로고이미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프린트하기

 

10권의 책을 친구들과 함께 독서릴레이 해요~


*일정: 5월8일 책 수령


*릴레이시작: 5월8일부터 7월14일까지 10주간, 책 돌려읽고 100자 이상 독서평 쓰기


*북릴레이 종료 및 도서관 책기증: 7월17일~19일 도서관으로 부탁드립니다.


*각 팀의 리더는 독서릴레이가 원활하게 운영되도록 점검 및 관리해 주세요. 책이 분실되지 않고 다음사람으로 잘 넘어갈 수 있도록 신경써주세요~^^

착한 설탕 사 오너라
작성자 조유찬 등록일 17.07.10 조회수 361

차웅이네 어머니는 오늘 도토리 푸딩을 만든다. 하지만 그만 차웅이네 집에는 설탕이 다 떨어지고 말았다. 그래서 차웅이네 어머니는 착한 설탕을 사 오라고 말씀하셨다. 하지만 차웅이는 착한 설탕이 무엇인지 모른다. 그래서 결국 부름이를 찾아 간다. 부름이는 숲은숲 시장에 있다고 했다. 하지만 그 곳에서는 돈이 아니라 점수로 팔기 때문에 점수를 모으려고 부채도사 팔랑이를 찾으러 간다. 팔랑이는 퀴즈여행을 통과해야지 착한 설탕을 살 수 있다고 한다.

 이 것은 여러 단계를 통과하여 착한 설탕이 무엇인지 알아마추는 것이다. 첫 단계는 사탕 수수 밭이다. 사탕수수를 자르고 짜면 노란 액체가 나오는데 이 것이 가장 첫번째 설탕이다. 그리고 사탕수수를 갈면 즙이 잘 나오고 그것을 찌면 딱딱하게 굳는다 이것이 돌꿀이다.

그 다음에 사람들은 이것을 발전시켜서 작은 알갱이로 만들었다. 사실 착한 설탕은 농약을 쓰지도 않고 화학물질도 넣지 않은 순 설탕이다.

이전글 길모퉁이 행운 돼지
다음글 도전 저축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