격동초등학교 로고이미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프린트하기
세계 문화유산 양동마을
작성자 박서영 등록일 16.07.07 조회수 374
첨부파일

세계 문화유산 양동마을

지음 : 이미희

그림 : 김주희

 

이 집은 항상 밥상이 셋입니다.

1밥상 : 할아버지, 남동생

2밥상 : 할머니, 아버지

3밥상 : 어머니, 나, 여동생, 남동생

제일 맛있는 밥상은 1번 밥상입니다. 그다음은 2번, 3번 순이구요

밥을 다 먹고 "나"가 학교에 갈 시간 입니다.

밖은 춥습니다 "나"를 챙겨주는 사람은 할머니 뿐입니다.

왜냐하면, 아버지와 할아버지는 무섭고 엄마는 동생을 챙겨주느라 바빠서 안되기 때문이다

할머니는 나에게 명주수건으로 머리와 목을 감싸주셨다....

 

나는 이글의  주인공인 " 나 " 는 할머니만 챙겨주어서 슬플것 같다. 하지만 나는 우리 가족과 주변의 모든 사람들한테 관심을 많이 받기 때문에 나는 항상 기쁘고 행복하다....

 

이전글 내 주머니 속의 도로시
다음글 과학자 전재규 남극의 별이 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