격동초등학교 로고이미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프린트하기
가르치고 싶은 엄마, 놀고싶은 아이
작성자 김미리내 등록일 16.07.08 조회수 366
아이를 키우면서 한번쯤은 겪게되는  아이와의 갈등상황에 대한 적절한 대처법. 이 일목요연하게 정리되어 있다. 

말대꾸를 자주 하는 아이, 매사에 귀찮다고 하는 아이, 제 할일을 알아서 못하는 아이, 쉽게 지루해하고 반복을 못하는 아이, 뭐든 후다닥 개충하는 아이...  참 많은 문제와 맞닥들이게 된다. 아이의 자존감을 높여주고 엄마로서의 품위를 지키며 참으로 이상적인 문제해결 방법이 제시되어 있다.  아이의 성향에 따라, 집안 분위기와 환경에 따라 달라지겠지만 참고해서 한번은 적용해 볼 만한 객관적인 문제해결방법의 지표같단 생각이 들었다. 

초등기의 공부지도 중 '자아 탄성력'이라는 생소한 단어가 눈에 들어왔다. 
자아 탄성력이란 사람이 어떤 고비나 위기에 처하고 스트레스를 받고 좌절하고 괴로울 때, 그런것이 상처가 되지 않게 스스로를 격려하면서 내면의 건강한 힘을 동원해서 잘 감당해 내는 힘이다. 이는 굉장히 중요한 자아기능이다. 
부모가 아이를 키울때 역점을 두면 아이를 건강하게 키울 수 있다고 한다. 
자기 스스로 자신을 격려하면서 회복해 나가는 능력인 것이다. 
시험 성적이 나쁘게 나와고 훌훌털고서 다시해보지뭐, 라고 스스로를 다독이며 일어낼 수 있는 힘의 원천인 것이다.

아이의 힘듦을 원천 봉쇄하기위해 불편을 없애버리는 우를 범라지 말고, 아이가 상황을 받아들이고 스스로 이겨낼 수 있는 힘을 키워낼 수 있도록 아이를 존중하면서 그 과정을 조금은 여유를 갖고 지켜보도록 하자.
아이가 자신만의 방법을 찾기까지 꽤 많은 노력과 시간이 필요할 지고 모른다. 이때 부모는 내 아이가 쓰러지지않게 안전하게 지켜봐주면서 같이 가주면 된다.  
이전글 책은 도끼다
다음글 믿는만큼 자라는 아이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