격동초등학교 로고이미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프린트하기

이삼팀 게시판 입니다.

책을 읽고 느낀점을 함께 공유하며 생각을 키워가시기 바랍니다.

이삼팀 - "서근콩 닷근팥"을 읽고
작성자 장호승 등록일 15.05.21 조회수 330
첨부파일
책제목 : 서근콩 닷근팥

소제목 : 아버지를 구한 딸

지은이 : 서정오

출판사 : 토토북

이 책은 수수께끼책이다. 그 중 나는 아버지를 구한 딸을 읽었다. 이 이야기는 옛날 농사짓는 아버지, 어머니와 일곱남매가 살았는데 어느날 아버지가 심부름하던 돈을 잃어버려 옥에 갇히게 됐다. 아버지가 안계시니 남은 식구들은 살길이 막막했지. 그런데 이집 여남은 살먹은 딸이 관아에 가서 원님에게 청을 했어. 그걸들은 원님은 아이가 슬기로울것이라 생각해 임금님이 보낸 수수께끼를 냈다. 이 수수께끼를 해낸다면 아버지를 풀어준다고 했더니 금방 해결해버렸다.

수수께끼는 아홉굽이 구멍뚫린 구슬에 실을 꿰는건데 이 아이는 관청마당에서 개미를 잡아다가 그 뒷다리에 실을 묶고 구슬구멍 한쪽에 꿀을 바르고 다른쪽 구멍에 개미를 넣어 나오게 하는것이다.

나라면 이 수수께끼를 어떻게 풀었을까 잠깐 생각해보니 공벌레에 실을 묶어서 가게 하거나 철사를 한쪽구멍에 넣고 반대쪽 구멍에 나오게 하거나 자석을 한쪽구멍에 놔두고 반대쪽에는 자석을 실에 묶어서 강력한 자석의 힘으로 통과할것이다.
수수께끼를 푸니 지혜로워지는것 같다.
이전글 이삼팀_지구의 역사가 1년이라면
다음글 이삼팀- 맷돼지가 쿵쿵 호박이 둥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