격동초등학교 로고이미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프린트하기
'10대와 통하는 우리말 바로쓰기'를 읽고...
작성자 라도건 등록일 14.07.12 조회수 653

오늘 나는 '10대와 통하는 우리말 바로쓰기'라는 책을 읽었다. 이 책은 글쓴이가 읽는이를 '말사랑벗님'이라 칭하고 얘기하듯이 쓴 책이다.

이 책에는 우리가 자주 쓰는 한글에 중국어, 일본어, 영어 등이 섞여있는 데다가 영어나 중국어, 그리고 일본어를 우리말로 바꾼다. 예를 들어 질문->묻다, 여쭈다 / 식사-> 밥 이런 식으로 말이다.

나는 이 책을 읽고 일상생활에 쓰는 우리말 중에 다른나라 말이 많았다는 것을 알게 되었고, 이제부터라도 우리말로 고쳐써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또, 이 책을 읽고 알게 된 게 많은데 우리말이 정말 유용하게, 여러가지로 쓰인다는 점이 인상적이었다. 왜냐하면 예를 들어 '빨갛다'라는 낱말을 벌겋다, 불그스름하다, 시뻘겋다, 새빨갛다 등등 많이 다르게 쓸 수 있고 상황이 다를 때, 뜻이 다를 때 알맞게 쓸 수 있기 때문이다.

이 우리말에 대해 자세하게 나와있는 책을 우리말이 궁금한 아이들에게 추천한다.

다음글 동물원 동물은 행복할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