격동초등학교 로고이미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프린트하기
정글만리3
작성자 주윤이 등록일 14.06.10 조회수 297

3권째 이어지는 중국에서 벌어진 산업분위기와 사회분위를 그동안 한국 사업인들이 얼마나 고생하였을까 못내 아쉬움도 가슴에 느껴집니다. 공산주의에서 경제만 자본주의를 닮아가려는 중국.. 2천년을 넘게 세계강대국에서 한순간에 바닥으로 떨어진 중국.. 그럼에도 불구하고 G2에서 벌서

G1을 향해 달려가고 있는 중국경제에서 또 얼마나 많은 기업과 사람들의 희생이 있어야 할런지도 걱정이듭니다. 하지만 또 한편으로는 한반도를 이은 대한민국과의 관계가 무엇보다도 중요한 위치가될거라는 생각도 하게 하는 군요. 잠자던 중국 앞으로의 중국세계가 너무 기대되는 소설이였습니다.

이전글 1902 조선인 하와이 이민선을 타다
다음글 마음에서 마음으로